어학연수 정규 조기
HOME > 종합정보 > 도시소개
철도교통의 요지 시카고

시카고는 미국의 중부 북쪽 오대호 미시간호 남서부 호변에 접해 있는 미국 제3의 도시이다. 1833년 인디언과의 평화조약이 성립되면서 도시가 형성(인구 350 명)되었으며, 1837년에 시로 승격(인구 4 천명)되었다. 인구분포는 백인이 36.5%, 흑인이 41.1%, 히스패닉이 17.9% 그리고 아시안이 4.5%가량 된다. 시카고는 거대한 미시간호수 덕분에 여간한 가뭄에도 끄떡 없고 물맛도 좋은 것으로 정평이 나있다.

시카고가 널리 알려지기 시작한 해는 1803년으로 당시 흑인 탐혐가인 진 뱁티스트 폰드 듀사브리이 시카고 강의 남쪽을 무역의 요지로 소개하면서 부터이다.

시카고란 이름은 원래 인디언들의 말에서 유래된 것으로 그 뜻은 냄새가 지독한 '야생 양파' 혹은 '늪지대 풀'인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대륙횡단 철도의 대부분이 경유하고 있으며, 애팔래치아 산맥, 서쪽의 모든 노선이 집중되어 있어 23개 철도의 기점이 되는 세계 제일의 철도 집중지이기도 하다. 뉴욕만큼 크거나 유명하지 않기 때문에 많은 시카고 시민들은 "세컨드 시티"라는 컴플렉스를 겪고 있다. 이것은 여행객들이 뉴욕에서 느낀 만큼의 매력을 시카고에서는 느끼지 못할 것에 대한 우려 때문이라고 한다. 하지만 미시건 어비뉴에 늘어선 상점들의 우아한 자태에서 레이크 프런트의 스카이라인에 이르기까지 시카고의 독특한 매력은 끝이 없다. 시카고의 중심 비즈니스지구인 루프(Loop)는 고층건물 건축의 살아있는 박물관이며 변두리의 주민들은 제2차 세계대전 이전의 소탈한 생활모습을 여전히 간직하고 있다. 시카고의 예술문화는 세계적으로도 톱 클래스를 자랑하고 있다.

시카고가 정식 '시' 로 탄생된 해는 1837년으로 당시의 인구는 4천2백정도였다. 그러나 34년 후인 1871년 10월8~9일 사이 그 유명한 '시카고 대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의 불길은 극도로 건조한 날씨와 거센 바람 탓으로 무려 27시간 동안 걷잡을 수 없이 번지는 바람에 다운타운과 북쪽의 전지역이 전소되다 시피하였다. 이 하루동안의 화재로 대부분이 목조건물이었던 빌딩 중 1만 8천호가 소실되어 당시 시카고 인구의 3분의 1인 10만명이 집을 잃었다. 그러나 시카고는 이 사건을 계기로 잿더미 속에서 기적을 일으키며 현재에 이르렀다. 유능한 건축사, 설계사들이 도시를 다시 세우기 위해 시카고로 몰려들어 현대 건축을 발전시킨 신기술들을 이용해 재건에 총력을 기울였다. 시카고의 명물인 다운타운의 유명한 건축물들이 바로 이때부터 세워지기 시작한 것이다.

시카고는 명실상부한 미국 제3의 도시로 5대호는 물론 미국 중서부의 산업, 교통 중심지이다. 19세기 후반에 급격하게 성장하여 한때는 알 카포네등 폭력단으로도 유명해졌고, 요즘에는 수많은 회의가 열리는 도시가 되었다. 로스앤젤레스와 뉴욕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10만 가까운 동포가 살고 있다. 현대 건축의 발상지로 뉴욕에 필적할 정도의 마천루가 즐비하게 늘어서 있는가 하면 미시간 호반에는 모래사장, 요트하버, 공원 등이 점재하여 다운타운의 스카이라인과 드라마틱한 대조를 이루고 있다. 또 미시간호에서 바람이 연중 불어 '바람의 도시'라는 애칭까지 붙어 있다. 20세기 초두의 금주법 시대에는 술의 밀수와 알카포네 등이 암약하는 범죄 도시로서 세계에 그 이름을 떨쳤다. 그러나 지금은 밝고 세련된 현대도시로 탈바꿈하고 있다.

○ 시차
한국시간보다 15시간 느리다. 일광절약시간 적용시(4월 마지막주 일요일-10월 첫째주 일요일)에는 14시간 느리다.

시카고시내의 교통
○ CTA 버스
희색 바탕에 녹색으로 'CTA'라고 쓰인 버스가 시내와 교외를 연결하고 있다. 비교적 안전하고 운행수도 많은 편이라 이용가치가 높다. 거의 모든 블록에 걸쳐 정류장이 있으며, 표지판에 루트와 운행시간이 적혀 있다.
○ CTA 트래인
시카고 시내를 달리는 CTA 트래인은 일부지상노선을 달리는 지상노선과 지하철노선이 있다. 지상노선은 발음을 줄여 'EF' 또는 'L'로 부른다. 모두 8개의노선이 있으며 90%이상이 지상노선이다.

○ 택시
다른 도시와 비교해 비교적 요금이 싸다. 시내를 다니는 택시도 많고, 잡기도 쉽다. 2인 이상일 경우는 추가요금을 지불하며 팁은 15%정도. 목적지를 잘 모를 때는 지도나 주소를 보이면 된다.

시카고 공항안내

○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Chicago O'Hare Int'l Airport)
시카고 다운타운의 북서쪽으로 20마일 정도 떨어진 지점에 위치하고 있으며 모든 미국 국내선 항공사와 대부분의 국제 항공사들이 취항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운항편수가 많은 공항 중 하나로 특히 유나이티드 에어라인과 어메리칸 에어라인의 중심지이다. 시카고 트랜짓 어써리티(Chicago Transit Authority, 전화:312/836-7000)의 지하철역이 터미널 사이에 위치하고 있다.

요금은 $1.50이며 루프(Loop) 지역으로 이동할 수 있다. 에어포트 익스프레스(Airport Express, 전화: 312/454-7799, 800/654-7871)는 오헤어공항에서 주요 다운타운의 명소 및 북부의 주요 호텔까지 익스프레스 코치 서비스를 실시한다.

운임은 편도 $15.50이다.택시로는 북부의 호텔 및 다운타운까지 $25-$30 정도의 비용을 생각해야 한다. 팁은 별도이다.
· 홈페이지: http://www.cityofchicago.org/Aviation/OHare/

○ 미드웨이 공항(Midway Airport)
많은 경비행기들은 다운타운과 가까운 시카고의 남서쪽에 위치한 미드웨이 공항(Midway Airport)에서 이용할 수 있다. 시카고 교통국의 오렌지 라인 기차가 미드웨이 공항에서 루프(Loop) 지역까지 운행한다. 또한 미드웨이에서 루프 및 북부의 호텔까지 운행하는 에어포트 익스프레스 버스(Airport Express Bus)를 $11에 이용할 수 있다. 택시를 이용할 경우에는 $17-$22 (팁 별도) 정도의 비용이 소요된다.

시카고의 독특한 문화를 경험해보자

○ 시카고의 블루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시카고 스타일의 블루스가 하나의 음악형태로 발전하기 시작해 1950년대에 번성기를 맞으며 화려한 시기를 보냈다. 그러나 60년대 록큰롤의 대두와 함께 쇠퇴의 길을 걷게 되었지만 오늘날 시카고 블루스는 다시 부활하였다. 현재 남쪽보다는 북쪽에서 더욱 강하게 자리잡고 있다. 마리너 시티(Marina City)에 있는 아이작 티그레츠 하우스 오브 블루스(Isaac Tigrett's House of Blues)에서는 지역출신 및 전국적으로 이름난 블루스 뮤지션들이 라이브를 보여준다. 블루스(B.L.U.E.S.)나 버디 가이스 레전드(Buddy Guy's Legends) 같은 작은 클럽도 정통 시카고 스타일 블루스를 만끽하기에는 최고의 장소로 꼽히고 있다.

○ 시카고의 건축문화
아이러니컬하게도 1871년에 있었던 시카고 대화재로 많은 건물들을 소실한 것을 계기로 현대건축의 견본이라는 시카고의 건축문화는 꽃을 피우기 시작했다. 많은 유능한 건축, 설계사들이 도시를 다시 세우기 위해 시카고로 몰려들어 현대 건축을 발전시킨 신기술들을 도입했다. 루이스 설리번(Louis Sullivan), 윌리엄 홀러버드(William Holabird), 존 웰본 루트(John Wellborn Root),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Frank Lloyd Wright), 대니얼 번햄(Daniel Burnham) 등의 작품들은 특히 시카고에 많은 영향을 주었다. 그들은 수많은 고층건물들을 지었으며 이런 스타일의 건축물들이 리글리 빌딩(Wrigley Building)에서 페더럴 센터 플라자(Federal Center Plaza)에 이르기까지 다운타운의 스카이라인을 만들어 냈다.

 
적립액 0